한화토탈이 장애인이 운영하는 카페 개소를 후원하며 장애인 자립을 돕는 사회공헌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한화토탈은 4일 방배열린문화센터에서 조은희 서초구청장, 이은 한화토탈 경영지원실장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약 70명이 참석한 가운데 까리따스 늘봄 카페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은 한화토탈 경영지원실장(사진 왼쪽)과 예수의까리따스수녀회 홍명숙 나탈리아 수녀(사진 오른쪽)가 카페 후원을 위한 MOU를 체결하는 모습

 

까리따스 늘봄 카페는 직업훈련 프로그램을 이수한 성인발달장애인이 주축이 되어 커피와 찹쌀떡 등을 판매하는 카페로 서초구청의 지원 아래 구내 지역문화센터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한화토탈은 이번에 개소한 1호점 방배열린문화센터에 이어 오는 12월 심산기념문화센터에 오픈하는 2호점까지 포함해 기자재 구입 및 인테리어 비용 등 총 7500만원을 후원했습니다.

 

지난 2010년부터 까리따스방배종합사회복지관 소속 성인발달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찹쌀떡과 커피를 만드는 직업훈련 프로그램을 후원해온 한화토탈은 막상 이들이 만든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곳이 마땅치 않다는 안따까운 소식을 접하고 이번 후원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까리따스 카페는 앞으로 직업훈련을 이수한 장애인 6명을 포함한 36명의 발달장애인들이 순환근무하면서 운영하게 되며 독거어르신 대상 이벤트, 지역사회 떡판매, 명절 소외이웃 돕기 등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써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도 함께 전개할 계획입니다.

 

한화토탈이 후원한 '까리따스 카페' 내부 모습

 

한화토탈 관계자는 이번 까리따스 카페 후원을 통해 장애인들의 실질적인 자활과 경제적 자립을 돕고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활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앞으로도 장애인들이 사회의 일원으로 첫 발을 내딛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끝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