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공식블로그

  한화토탈이 국제적인 안전등급 평가에서 국내 최고수준의 등급을 획득하며 글로벌 수준의 안전경영을 인정받았습니다.

 

  한화토탈은 국제표준인증기관인 DNV GL의 국제안전등급심사(ISRS, International Safety Rating System) 평가를 받은 결과, 국내 최초로 8등급을 획득했습니다.

 

김희철 한화토탈 대표이사(사진 왼쪽)가 아서 윌리엄 스토다트(Arthur William Stoddart) DNV GL 동아시아 담당 사장(사진 오른쪽)으로부터 인증서를 전달받는 모습

 

  40년의 역사를 보유한 국제안전등급심사는 안전∙보건∙환경∙품질 전반에 대한 경영시스템을 평가하고, 결과에 따라 1등급에서 최고등급인 10등급까지 부여하는 제도로 전세계적으로 가장 공신력이 있는 안전평가 심사제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GE, 엑손 모빌, 세브론 등 글로벌 대표기업을 포함해 포춘지(Fortune)에서 선정한 100대 기업 중 23%가 이 제도를 채택하여 안전사고 예방과 손실관리에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한화토탈이 이번에 획득한 8등급은 국내 최초이며 전세계에서도 9개 회사만이 8등급을 달성했습니다. 또한 아직까지 9~10등급을 획득한 회사가 없기 때문에 현재로선 최고등급을 획득한 셈인데요. 특히 지난 2009년 신규 평가항목으로 공정안전분야가 포함되면서 평가규정이 한층 강화된 가운데에도 고등급을 획득하는 영예를 안았습니다.

 

  한화토탈은 이번 ISRS 8등급 달성으로 선진적인 안전경영시스템을 다시 한 번 입증했습니다. 한화토탈의 안전경영시스템은 국내 동종업계는 물론 다른 산업군의 회사들도 적극적으로 벤치마킹할 만큼 안전관리능력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한화토탈은 ISRS 8등급 달성에 그치지 않고 안정경영시스템을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구축한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이를 위해 담당 임직원은 물론 최고경영진이 직접 참여한 가운데 이번 ISRS 평가결과에서 얻은 보완사항을 개선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할 예정입니다.

 

  공장에서 함께 일하는 협력사의 안전관리도 한층 강화할 계획입니다. 한화토탈은 지난해 ‘협력사 안전관리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본격 시행하면서 협력사와 하청업체를 대상으로 체계적인 안전관리 지원에 나서고 있습니다.

 

  현장근무자에 비례하여 적절한 수의 안전관리자를 배치해 협력사 작업현장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안전관리 우수 협력사에는 포상금을 비롯한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협력사 스스로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수 있는 근무환경을 조성했습니다.

 

  올해에는 국내 최초로 협력사 안전등급심사제도를 도입하여 협력사의 사고예방과 손실관리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는 상생경영에 앞장설 계획입니다.

 

  김희철 한화토탈 대표이사는 “회사의 모든 분야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향상(Continuous Improvement)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ISRS 8등급에 만족하지 않고 글로벌 최고 수준의 안전경영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