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이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지역사회 어르신들을 위한 경로잔치를 열고 ‘가족애(家族愛)’와 ‘지역상생’의 의미를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한화토탈은 지난 10일 충남 대산공장 인근 대산중학교 체육관에서 지역 어르신 1,20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한화토탈과 함께하는 어버이날 기념 효(孝)잔치>를 개최했습니다.


이 날 행사에는 지역 주민들과 함께 한화토탈 임직원과 가족 60명이 자원봉사자로 나서 행사에 참석한 어르신 한 분, 한 분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카네이션을 정성스럽게 달아 드리고, 준비한 다양한 음식을 대접하고 초청가수 공연과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즐길 거리가 부족한 지역 어르신들에게 즐거운 시간과 추억을 선사했습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은 한화토탈의 효잔치는 2012년부터 개최되며 지역민과 함께하는 대표적인 가족행사로 자리잡아 가고 있는데요. 특히 매년 행사에는 한화토탈 임직원뿐만 아니라 임직원 가족들로 구성된 주부봉사단도 직접 참여해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소통하며, 가족애를 느끼고 상생을 실천한다는 행사의 의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이 한화토탈은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와의 상생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지역사회 소외 계층 지원 사업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농작물 수매, 어촌 체험마을 지원, 어족자원 보호를 위한 치어방류, 지역 중고교 발전기금 및 장학금 전달 등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오고 있습니다.


서산 및 대산 지역에 본사 및 공장이 위치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임직원 대다수가 거주하고 있는 지역이라, 지역사회 동반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바로 회사-임직원-지역사회가 더불어 성장할 수 있는 길이라는 믿음 때문입니다.


한화토탈 지역 어르신 효잔치


한화토탈 관계자는 “단순한 경제적인 지원뿐만 아니라 임직원 그리고 가족들이 직접 참여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며 지역사회와 지역민들의 행복 추구에 기여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함께 멀리’라는 한화그룹의 경영철학을 실천하며 지역민들에게 사랑받는 대표기업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끝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