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공식블로그

  국내 최초로 국제안전등급심사(ISRS) 8등급을 획득한 한화토탈이 방향족2공장과 CFU공장의 무재해 1천일을 달성하며 안전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

 

한화토탈 지난 9일 대산공장에서 김희철 한화토탈 대표이사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방향족2공장과 CFU(Condensate Fractionation Unit)공장의 무재해 안전·안정가동 1천일 달성과 제품 누적생산 1천만톤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

 

 

여기서 잠깐! CFU공장이 어떤 공장인지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 CFU공장은 초경질원유인 콘텐세이트를 원료로 분해하여 휘발유, 경유, 항공유 등의 에너지제품과 나프타 등을 생산하는 공장으로 정유사의 CDU(Crude Distillation Unit)과 비슷한 역할의 공장입니다.

 

한화토탈은 지난 ‘14 7월 벤젠, 톨루엔, 파라자일렌 등의 석유화학 기초 원료를 생산하는 방향족2공장과 초경질원유인 콘텐세이트를 분해하여 휘발유, 경유, 항공유 등 에너지제품과 방향족 제품 생산에 필요한 나프타를 생산하는 CFU공장을 완공하고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했는데요.

 

특히 한화토탈은 공장을 본격적으로 가동하기 전 테스트하는 시운전 기간을 포함해 본격 가동 후 1천일까지 무재해를 달성했는데 이는 동종 업계에서도 보기 드문 사례라고 합니다.

 

한화토탈은 방향족2공장의 경우 기존 방향족1공장보다 생산규모가 크고 CFU공장은 한화토탈이 처음으로 도입한 신규설비임에도 불구하고, 임직원들의 노력과 전문적인 공장운영능력, 그리고 선진적인 안전경영 수칙 준수를 통해 사고없이 공장 안정화를 완료할 수 있었습니다.

 

  한화토탈의 방향족2공장과 CFU공장은 무재해 1천일과 함께 주요제품의 누적생산 1천만톤도 달성하며 안정적인 생산체제를 구축했습니다.

 

한화토탈은 ‘안전’을 경영 및 공장운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글로벌 선진기업 수준으로 안전관리를 끌어올리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달 국내 최초로 국제표준인증기관인 DNV GL의 국제안전등급심사(ISRS, International Safety Rating System)에서 8등급을 획득하며 안전경영을 인정받았습니다.

 

ISRS는 안전∙보건∙환경∙품질 전반에 대한 경영시스템을 평가하고, 결과에 따라 1등급에서 최고등급인 10등급까지 부여하는 제도로 전세계적으로 가장 공신력이 있는 안전평가 심사제도로 알려져 있는데요.

 

특히 한화토탈이 획득한 8등급은 국내 최초이며 전세계에서도 9개 회사만이 8등급을 달성했습니다. 또한 아직까지 9~10등급을 획득한 회사가 없기 때문에 현재로선 최고등급을 획득한 셈입니다.

 

 

이와 함께 지난해 ‘협력사 안전관리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본격 시행하면서 협력사와 하청업체의 안전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올해에는 협력사 안전등급심사제도를 도입하여 협력사의 사고예방과 손실관리 개선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